한동안 월드컵으로 인해 한국이 떠들썩했는데요

축구에 열광하는 사람들이 가득한 이곳 탄자니아 탕가에서도 축구 열기로 가득 했답니다.

그런데 모든 경기를 보고 싶었지만 외 접속 제한, 데이터 문제 등의 다양한 이유로 

모든 경기를 챙겨보지는 못했어요


하지만 탕가에서도 축구 경기를 볼 수 있다고 서, 

퇴근 후 바로 중계를 보러 인근 식당으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늦은 시간에 식당 문을 여는 탄자니아 특성상 

3번째 방문한 식당에서 경기를 볼 수 있었는데요,

제시간에 경기를 못 볼까봐 얼마나 조마조마 하던지....

 

많은 경기 중 제일 핫 던 한국 vs 독일 경기를 보았는데 아직도 그 흥분이!!!!!! 

경기 보는 내내 오늘 축구경기 보러 오기 정말 잘를 외치며 보던 기억이 나네요. 하하

 



우리가 한국인이라서 그런지 축구경기를 관람하던 모든 사람이 한국을 응원 주는데, 

이 상황이 너무 웃기기도 하고 한국이었다면 더 열정적으로 응원 을 텐데 그러지 못 아쉽기도 했답니다


사실 말은 이렇게 도 주위 사람들 의식하지 않고 얼마나 고함을 지르고 기뻐 는지

 주위에서 저희를 힐끔힐끔 그러나 꿋꿋하게 응원응원 또 응원

 

모든 경기가 끝난 후, 한 현지인이 우리에게 다가와 무슨 말을 주었습니다. 

저희가 알아듣지 못하자 옆에 있던 현지 직원이 한국은 챔피언 라고 통역 주는데, 

축구 하나로 탄자니아 사람들과 하나가 되었다고 느낄 수 있었습니다!


머나먼 탄자니아에서 축구경기를 볼 수 있다는 사실에 너무 복한 하루였습니다

정말 멋진 경기! 한민국 선수 모두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그런데 요즘 UHIC 탄자니아 지부에서도 축구 준비로 한창인 것 혹시 아시나요?

국제아동돕기연합이 관리하고 있는 20 오지마을에서 청소년 중심으로 팀을 꾸리고 

토너먼트 경기를 통 우승 마을을 선발하려고 합니다

서 요즘 마을별로 탄자니아 코치에게서 축구 지도를 받고 축구 용품 지원, 경기 장소를 알아보고 있답니다


또한, 탕가 축구협회를 방문하여 심판 섭외, 피드 등 원활한 경기 진을 위 여러 차례 미팅도 진하였습니다

축구를 사랑하는 탄자니아답게 요즘 축구회 준비에 엄청나게 열을 올리고 있어요.

 



이 사진은 오지마을 보건관리요원(키퍼)인데요, 

축구공을 지급 받은 후 다 같이 찍은 사진이랍니다


아쉽게도 토너먼트 경기는 각 인근 마을에서 진행된 후, 

 마지막 경기만이 축구장에서 진행될 계획이므로 

모든 경기를 지켜보지 못 상황을 알려드릴 수 없습니다.ㅠㅠ 


하지만!! 마지막 빅치는 직접 경기를 보고, 

이곳 탄자니아에서 온 편지를 통 바로 경기 소식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이곳 탕가에서도 멋진 축구경기가 될 수 있게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U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