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물 시추 사업   - 생명의 물, 기나긴 기다림의 시간

 


                              [ 물동이를 자전거 뒤에 싣고 울퉁불퉁한 길을 달려가는 마을 청년 ]

울통불퉁한 흙 길을 위태롭게 달려나가는 자전거들이 보건소 앞을 지나갑니다.
 
자전거의 페달질이 그토록 무거운 이유는 뒷자석에 무거운 물 동이가 실려 있기 때문이지요.
퐁궤 지역은 아직 수도 연결이 원활하게 되지 않은 곳이 많아서 깊은 마을에서는 물을 구하기 위해 하루에도 몇 번씩 먼 거리를 다녀와야 하는 수고를 감수해야 하지요. 자전거가 있는 가정은 그나마 조금 수월할 수 있지만
그 조차도 갖고 있지 못한 가정에서는 매일 매일 걸어서 힘들게 물을 길어 와야만 합니다.
퐁궤 보건소에서 차로 약 20분가량 떨어진 kinango 마을도 그런 마을 중 하나이지요.

 

                                [ 시추 작업시 강한 공기의 압력을 넣어 돌가루와 흙가루를 뺄 수 있게 해주는 기계 ]

ECHC에서 보건위생관리원으로 열심히 활동하고 계신 mwanahamisi shamte 아주머니의 마을인 Kinango
350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주민 대부분이 소규모의 농사를 지으며 살고 있는 지역이지요.
수도 시설과 우물이 없는 이 마을에서는 우기에는 빗물을 받아 사용하고
건기에는 걸어서 왕복 2시간 거리의 옆 마을 우물까지 다녀와야만 합니다.
물을 길러야 하는 일이 많은 날에는 아이들도 학교를 못가고 집안 일을 거들어야 하고
길러 오는 물도 충분하게 가져 오지 못하기 때문에 위생적인 문제도 많이 발생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각 가정에서 아동과 여성들이 물을 길러오기 위해 일상에서 희생해야 하는 부분들이 많았는데요.
그 안타까움을 덜고자 저희 ECHC Kinango 마을에 우물을 선물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 드릴링 머신을 가동하면서 본격적인 작업 시작 ]

생명을 살리는 귀한 물을 만나기 위한 기다림의 시간은 오래 전부터 시작 되었습니다.
2011
3월경부터 kinango 마을의 수원지 조사 작업을 시작하였으며 같은 해 10 5일에는 탄자니아 아루샤 지역의 써빙프렌즈 NGO 단체와 함께 우물 시추에 필요한 기계를 끌고 마을로 들어갔었지요.
워낙 도로 사정이 좋지 않아서 마을로 들어가는 거리에 비해 시간이 많이 소요 되었는데요.
진흙이 깊은 곳은 무거운 기계를 실은 트럭들이 지나갈 수 없기 때문에
아예 길이 나 있지 않은 풀 밭쪽으로 차를 몰아가면서 웅덩이를 비켜 가며 힘겹게 시추 작업지에 도착했었습니다.


                           [ 시추 작업을 위해 땡볕 아래 돌가루, 흙가루를 뒤집어 쓰며 고생하는 분들(서빙프렌즈팀) ]

 

제일 먼저 우물 시추 구멍을 뚫기 위한 드릴링 머신을 트럭 위에서 내리고는 물이 나올 곳을 다시 한번 확인 하고자 주변 지역의 개미집 위치를 찾으며 낚시대와 엘로드의 반응을 살폈습니다.
아프리카 초원 위의 거대한 진흙 더미는 대개 개미 집이기 마련인데요.
개미 집 주변에는 대개 물이 있기 때문에 수원지 탐색 점검을 위해서 가장 먼저 개미 집을 찾아나서야 했습니다..


                                                         [ 시추 작업을 보러 나온 마을 주민들 ]


시추지를 결정한 후에는 구멍을 뚫으면서 강한 공기 압력을 통해 흙가루나 돌가루를 뽑아낼 수 있는
에어 프레셔 기계의 호스를 드릴링 머신과 함께 연결 하고서 본격적인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이틀에 걸쳐 3M짜리 로드를 46개를 연결해 가며 약 145M까지 시추 작업을 진행하였는데요.
안타깝게도 아래로 내려 갈수록 희뿌연 돌가루만 끝없이 날려 결국 이 때의 작업은 실패로 끝났습니다.

모두들 뜨거운 땡볕 아래서 흙먼지, 돌가루 먼지 뒤집어 쓰며 작업에 열심히 매달렸는데
좋은 결과로 마무리 짓지 못하여 안타까움이 너무도 컸지요.
콸콸 넘치는 우물을 기대하며 옆에서 함께 지켜봐주고 응원해주며 기다리던 마을 주민들의 눈빛을 보니
더 마음이 아팠습니다. 작업이 정리 되고 난 후 메꿔진 시추 구멍의 자리를 맴돌면서 뿌연 돌가루 흙을 만지며
아쉬움을 달래려 노력하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에 미안한 마음까지 들었지요.

어디쯤에 물이 숨어 있을지,
우리의 소망이 몇 M 쯤에 다다라야 생명의 물을 만날 수 있을지,
기다림의 시간은 그렇게 다시 또 길어지게 되었습니다.

 

[ 작업 현장에 응원하러 온 마을 주민들이 가져온 선물 ] : 직접 나무에서 딴 캐쉬넛을 숯불에 구워서 가져다 주었습니다 ^^


2012
1 11, 이번에는 우물 시추 사업장에서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수원지 조사를 좀 더 과학적으로 시도하고자 써빙프렌즈팀에서 한국에서부터 조사 장비를 공수해 오셨는데요.
대덕연구단지의 지질학 박사님께 수원지 조사 과정을 배워온 서울대 학생들의 노고까지 더해져
더욱 합리적이고 효과적으로 조사를 진행 할 수 있었습니다. 땅에 철심을 박고 전류를 흘려보내 저항값이 낮은 지점을 2차원 그래프로 형성하여 물이 있을 만한 곳을 탐색하는 작업이었는데
이 날 다행히도 kinango 마을에서 물이 있을 가능성이 있는 지역을 발견한 것 입니다.
100
퍼센트 확신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가능성이 크다는 말이 너무도 기뻤답니다.

 

                                              [ 148m까지 파 내려 갔지만 결국은 돌가루만 나왔다 ]


Kinango 마을 주민들의 목마름을 해결해 줄 물을 위한 기다림은 여전히 이어 지고 있습니다.
예상 보다 기다림이 생각보다 길어지고 있긴 하지만,
모두 함께 같은 마음으로 포기하지 않고 두드리면 열리지 않을까요?
시원한 물 줄기가 파란하늘을 향해 뻗어가나는 우물 시추 작업의 성공을 기대하며 그날까지 저희 ECHC 포기 하지 않고 진행하겠습니다. 다음번 시추 작업에서는 물을 꼭 만날 수 있기를,
귀한 물이 모두의 생명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수 있기를 여러분도 함께 간절히 응원해주세요!

                                                             [ 마지막 정리까지 도와주는 마을 주민들 ]


Posted by U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