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의 탕가시, 이곳엔 "국제아동돕기연합"이 운영하는 아동건강관리센터인 ECHC(The Early Childhood Health Center) 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5세 미만 아동의 질병 예방 및 진료, 주민 위생 교육 뿐만 아니라 현지에서 건강관리요원을 교육하는 일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여기 UHIC 탄자니아 지부에 지부장님을 비롯해서 우리의 아름다운 자원봉사 단원 처자들이 세상을 더 아름답게 만드는 일을 하고 계시는데요, 그녀들이 전해온 여덟번째 편지, 함께 보아요!



그 여자들의 이야기 “ ECHC의 환아 진료 과정

 

ECHC(Early Childhood Health Center) 는 탄자니아 Tanga의 퐁궤 마을에 자리 잡고 있는 5세 미만 아동건강관리센터입니다. 이 곳으로는 월 평균 800명에 달하는 아픈 아이들이 방문을 하고 있는데요. 대부분의 환아들이 말라리아, 감기, 각종 피부 질환으로부터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사무실 바깥 모습

                                           진료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모습

 

평소 균형 잡힌 영양 관리와 위생 관리가 잘 되었더라면 말라리아에 걸린다 하여도 초기에 약을 복용하거나 링거를 투여해 일찍 나을 수 있기도 하지만 경제력이 약한 현지인들의 경우 부실한 영양 관리와 접근성이 떨어지는 의료 시설 때문에 뒤늦게 병원에 오게 되어 목숨을 잃는 최악의 경우가 종종 일어납니다.

 

또 아프리카는 더워서 감기 걸릴 일이 있을까 생각 되시겠지만 요즘 같은 우기에는 일교차가 크고 쌀쌀해서 몸이 약한 아이들의 경우 감기에 걸리기 쉽고, 단순한 감기일지라도 한국처럼 손쉽게 약을 구할 수 있는 형편이 못되기 때문에 감기가 페렴으로 발전되어 심각한 상태에서 보건소로 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폐렴 치료를 받고 있는 환아의 모습

 

 타운에 병원이 있긴 하지만 너무 멀어서 가기 힘들 뿐만 아니라 진료 비용도 만만치 않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에겐 마을 안에 가까이 위치한 ECHC가 단비 같은 존재랍니다. 진료비부터 약 처방, 약 배급까지 전액 무료로 퐁궤 주민의 건강한 삶을 책임지고자 하는 저희 ECHC, 이곳의 식구들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의사 선생님 Dr.Temba !  항상 웃음 가득한 얼굴로 아픈 아이들의 마음까지 치료해 주는 명의이시지요. 저체중 환아를 선별하여 개별적인 영양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진행해주시는 것도 닥터의 큰 역할 입니다.

 

                                                 Dr.Temba의 진료 모습


접수처의 간호사 Grace는 닥터의 오른팔 역할을 든든히 해줍니다. 환아가 오면 접수를 받고 아이의 체중, 신장, 열을 체크하여 기록을 하며 진료가 끝난 후에는 PATIENT RECORD와 아동 카드에 약의 처방 내역과 아동의 건강 정보를 꼼꼼히 기록해 놓지요.

                                                      간호사 그레이스

 

Grace의 바통을 이어받는 또 한 명의 간호사는 Juliet 입니다. 닥터의 처방전을 확인하여 ECHC가 배급하는 약을 보호자에게 나눠주지요. 약을 배부할 때에 복용법을 상세히 알리는 것도 Juliet의 큰 역할입니다.

                                                    간호사 줄리엣

 

ECHC의 의료진들은 단 한 명의 환아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종종 점심을 거르면서까지 진료를 하기도 합니다. 아프지 않게 빨리 치료해주고 싶은 마음이야 크지만 위급한 상황이 되어서야 겨우 보건소에 찾아오는 환아들의 경우에는 입원 침대에서 고사리 같은 아이들 팔에 몇 시간씩 굵은 주사 바늘과 함께 링거액을 투여 해야 할 때도 있습니다.

                         링거를 맞고 있는 환아들과 걱정스런 모습의 보호자
 

아픈 환아들 중에서 특히 생후 몇 개월 되지 않은 아기의 이마에 땀이 송글 송글 맺혀서 난생 처음 겪는 아픔에 울 힘 조차 없이 끙끙 앓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아이도, 아이의 엄마의 마음도 헤아려져 더 많은 아이들이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해야겠다는 마음이 굳건해지지요.

 

                                      일찍부터왔더니 너~~무 졸려, 음하항

 
다행히 ECHC에 대한 여러분들의 사랑과 관심 덕분으로 아동 건강 관리 센터를 두 곳 더 확장 할 계획에 있습니다. 지구촌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웃을 수 있는 그 날까지 여러분의 더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 드립니다.

                                밝게 웃을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__________^ 

Posted by UHIC dharamsal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