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직원들과 함께 일을 하다 보면, 오전 10 ~ 오후 12시쯤이면, 어김없이 나오는 말이 있습니다.

 

“미란, 나 짜이(Chai) 마시고 올게.”

“오~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된 거야? 나 짜이가 필요해!”

“미란! 짜이 마시러 가자~!”.

 

 

 

 

 

 

 

 

 

 

 

여기서 짜이는 차(茶,Tea)를 의미합니다.

탄자니아사람들에게는 하루도 빠짐없이 마셔야 하는 짜이.

 

짜이는 이 곳 사람들에게 생활의 일부입니다.

우후루 파크의 어르신들에게도, U center를 방문한 엄마와 아가에게도, 퐁궤 초등학교의 초등학생들에게도, 탕가마노의 상인들에게도,

밀가루 공장의 일꾼들에게도 각자의 짜이 타임이 있습니다.

짜이를 마셔야 하는 시간이 꼭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지만,

보통은 아침식사와 함께 혹은 늦지 않은 오후시간에 짜이를 마십니다.

 

 

 

 

커피(Coffee)+물+설탕도 짜이. 티(Tea)+물+설탕도 짜이

 

“짜이를 만들어 마셔야겠어.(I want to make a chai.)”라고 말하며, 커피를 집는 ECHC의 간호사 그레이스.

“커피를 마시려고?”라고 물으니, “커피 말고 짜이!”라고 대답합니다.

“하지만 찻잎 대신 커피를 집었잖아.” 라고 말하니,

그레이스 왈

이 곳에서 커피는 설탕 없이 물과 커피만으로 만든 것을 의미해.

그리고 짜이는 커피, 물, 설탕 혹은 찻잎, 물, 설탕을 탔을 때 그 둘 다를 짜이라고 불러.

난 커피는 싫어. 너무 쓰잖아. 한국사람들은 어떻게 설탕 없이 그렇게 커피를 타 마실 수 있는 거야? 쓰지 않아?”


짜이 혹은 차의 개념이 우리와는 다른 이 곳 사람들에게 설탕은 짜이를 마시기 위한 필수요소입니다.

차와 커피의 개념이 설탕의 유무의 따라 달라진다는 것이 새롭습니다.


 

수없이 많은 짜이 브랜드    

 

 길거리를 걷다 보면 쉽게 볼 수 있는 짜이 광고.

벽화광고도 있고, 트럭 화물칸의 그림광고도 있습니다.

다양한 짜이 광고에는 다양한 짜이 브랜드의 이름이 함께합니다.

탄자니아 짜이 브랜드의 다양성에 압도당하고 싶다면, 동네 마트의 짜이 코너에 가면 됩니다.

대부분의 제품이 남아공, 아랍에미리트 등의 수입품이지만, 차(茶)만큼은 탄자니아의 제품으로 가득합니다.

커피 브랜드로만 유명한 줄 알았던 Africana와 Kilimanjaro 또한 큰 차 밭을 갖고 있는 듯 합니다.

브랜드파워만큼 소비자의 눈길과 선택에 가깝게 배치되어있습니다.

 

일반 짜이와 우유 짜이

 

 

개인적으로 저는 호텔리(식당)의 짜이를 선호합니다. 호텔리의 짜이 한 잔이면, 원기회복!!

일반 짜이를 주문한다면, 이미 만들어진 짜이가 있는 커다란 보온병을 열어 직접 따라 마시면 됩니다.

일반 짜이는 시나몬과 비슷한 향이 나는 꿀물 같습니다.

     
우유를 넣은 짜이를 마시고 싶다면, 좀 다른 서비스가 있습니다.

일단, 호텔리에서 일하는 다다(Dada, Sister, 언니 혹은 누나)는 제 자리까지 찻잔을 가져다 줍니다.

찻잔과 함께 찻잎이 있는 망을 올려놓습니다. 그리고는 우유가 들어있는 보온병을 들고 와 직접 우유를 부어줍니다.

설탕은 셀프서비스!

설탕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 저는 설탕 없이 마시지만, 현지분들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표정입니다.

“왜 설탕을 안 넣어?”, “여기, 설탕이 여기 있어!”

 

우유를 넣은 짜이는 한국에서 판매하는 일반 밀크티의 맛이 납니다.


짜이를 마시는 것 또한 퐁궤(탄자니아) 스타일!

 

 

 

 

 

 

 

 

 

‘호~호~호~.’

이곳 사람들 또한 뜨거운 차를 마시기 전,

입을 살짝 오므려 차 표면에 바람을 살살 붑니다.

 

하지만! 퐁궤(탄자니아) 스타일의 짜이 마시는 방법이 하나 더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찻잔받침대를 활용한다는 것!

찻잔의 뜨거운 짜이를 찻잔받침대에 조금씩 부어 식혀 마십니다.

찻잔받침대의 새로운 활용에 조금 의아했지만,

이 곳 사람들에게는 매우 익숙한 퐁궤(탄자니아) 스타일~!

짜이가 식기도 전에 원샷을 때리는 것보단 나은 방법 이겠죠?

 

 

 

글을 쓰다 보니, 벌써 저만의 짜이 시간되었습니다.

어느덧, 제게 일상이 되어버린 이 곳 탄자니아의 짜이를 마시러 가보겠습니다.

여러분도 바쁜 일상에서 이 글과 한 잔의 차와 함께 잠깐의 여유를 가지셨으면 해요! 




본 컨텐츠는 국제아동돕기연합의 탄자니아 지부에서 활동하고 있는 단원들의 손으로 직접 쓰여진 이야기입니다.

이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더 빠르고, 더 가까이에서 듣고 싶다면?!

 국제아동돕기연합이 좋아 



Posted by U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