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보충을 위해 탕가시내 맛집~~~GO GO

 

Habari(하바리)? (스와힐리어의 안녕하세요? 기본 인사말 입니다.) 

요즘 탄자니아는 우기랍니다. 그렇다고 더운 날씨와 항상 흐르던 땀이 싸~악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때론 그 축축한 후덥지근함이 저희를 지치게 하기도 한답니다

과장을 쪼금! 보태면 지구 중력이 한 2배 정도로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이런 날씨일수록 이곳 생활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체력관리인데요,

탕가식 체력관리는 잘 먹기+잘 자기+스트레스 조절 정도로 요약할 수 있겠습니다

특히, 그 중에 하나인 잘 먹기는 먹는 즐거움까지 더해 지니 꼭 한번 짚고 넘어가야하지 않겠습니까

~그럼 체력보충과 즐거움을 한꺼번에 누릴 수 있는 탕가시내 맛집으로 고고씽~~^^;;;

 




◈ Swimming Club

이 곳은 탕가 타운에 오시면 한번쯤은 꼭 찾아가야 할 맛집이랍니다

식당의 위치가 인도양 바다와 닿아있어 수영을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흡족한 맛과 저렴한 가격을 겸비한 곳이랍니다

주요 음식은 탄두리, 커리, 새우 등 맛있는 인도식 음식입니다특히 크랩은 이곳의 대표 메뉴인데요, 

한국돈 만원이면 세숫대야 냉면 그릇보다는 살짝 작은 그릇에 푸짐히 담긴 크랩을 맛 볼 수 있답니다

하루의 업무를 끝낸 후 지친 몸과 고프다 못해 곯은 배를 이끌고 식당에 도착해서 주문을 하면 

음식이 나올 때까지 거의 넋을 보고 풍경만 바라봅니다

1시간 후(여기서 음식대기시간 1시간은 애교지요..) 맛난 음식을 마주하면 

다들 얼굴에 화색이 돌면서 허겁지겁 영양보충을 한답니다

직접 수영을 하셔도 좋고 아니면 현지인들 수영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랍니다

식당 운영시간은 대략(정말로 대략입니다. 주인 마음에 달렸기 때문이지요^^::) 

점심식사부터 가능하며, 가격은 대략 6,000~8,000Tsh 정도입니다.




◈ Ice cream Restaurant

이곳은 Ice cream Restaurant입니다

그러나 이름과는 무관하게 아이스크림을 파는 곳이 아니구요 Sizzler, 스테이크,

한국의 맛이 느껴지는 피클무침을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Sizzler가 이 곳의 대표 메뉴입니다

Sizzler는 철판 위에서 음식을 굽는 요리류인데요, 고기가 지글지글 익는 그 소리만으로도 군침이 돕니다

이 곳은 모스트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는 까닭에 맛난 음식을 먹는 동안 모스크의 기도 소리와 종소리를 듣게 됩니다

모스크의 종소리가 처음에는 어색한데 듣다보면 어딘지 모르게 한국의 느낌을 느낄 수도 있답니다

이 식당에서 식사를 할 때면 피식 웃곤 합니다

각기 종교도 다르고, 고향도 다르고, 생각도 다른 공통점을 별로 없어 보이는 한국 사람 몇이 

탄자니아의 대표적인 무슬림 지역에서 스와힐리어, 영어, 한국어를 섞어가며 생각과 시간을 공유하고 있다니 말이죠

오픈 시간은 오후 6시 이후, 가격은 7,000~8,000Tsh입니다.

 




◈ Nyama Choma

이제까지는 고급 코스였구요, , 그럼 본격적으로 시작해 보실까요

탕가에 왔으니 현지인들과 부딪히면서 현지식을 먹어봐야 현지에 왔다고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이곳은 탕가 버스 스탠드 근처에 있는 유명한 맛집입니다. 항상 손님들로 붐비는 곳이라 우선 자리부터 잡는 것이 중요하답니다

Pilau(볶음밥), Sambusa(만두와 재료가 비슷하며 삼각형 모양의 튀김 종류임), 

Ndizi na ng’ombe(바나나와 소고기를 함께 우려낸 스프) 등이 있습니다.

현지인들과 똑같이 손을 이용하여 음식을 드셔도 좋지만 그것이 꺼려진다면 스푼을 이용하면 됩니다

외국인인 저희가 식당에 앉아서 밥을 먹을 때면

재미있어하는 표정으로 저희를 바라보는 현지인들을, 역으로 구경하는 것도 이곳의 별미 중 하나이지요

! 이 집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한가지, 패션주스를 절대, 꼭 놓치지 마세요

새콤달콤한 맛이 이 식당의 음식들과 환상의 콤비를 이룬답니다

오픈은 아침 일찍부터(탕가에서 아주 드문, 운영시간이 착한 식당입니다^^)이고 가격은 2,000Tsh~3,500Tsh, 

주스는 500Tsh에 모십니다.

 




 공원식당                                                           

최근 뜨고 있는 이 곳! 탕가 타운에서 절대로 빼놓을 수 없는 이 곳! 저희가 정말로 사랑하는 공원식당입니다.*^^* 

사방이 탁 트인 공원 한 가운데 앉아, 눈 앞에 펼쳐진 인도양을 바라보며 맞는 시원한 바람. “~ 좋다!” 

그 속에서 즐기는 과일 한 접시와 잔지바르 믹스는 하루의 피곤함을 날려버리기에 충분하답니다

그래서 공원식당은 저희에게 파라다이스 같은 곳입니다

생각만해도 입안에 군침이 돋는 푸짐하고 맛난 열대 과일(망고, 파파야, 바나나, 아보카도, 파인애플, 수박, 오이 등

모둠 한 접시가 1,500Tsh. 저렴한 가격으로 각종 비타민 섭렵 가능합니다

한 끼 식사로 충분한 잔지바르 믹스는(스프의 일종입니다) 2,500Tsh, 케밥도 3,000Tsh밖에 안한다구요! 강추입니다!

 

◈ Harbors Club

    이 곳의 메뉴는 오로지 셋! 닭고기 구이와 바나나 구이, 그리고… *닭똥집*입니다

    이 곳을 발견했을 때 고함을 금할 길이 없었습니다. 탕가에서 유일하게 닭..집을 먹을 수 있는 곳이니 말입니다

    워낙 인기가 많은데 비해 수량이 제한적이라 재빨리 찜하지 않으면 그림의 떡 아니, ..집이 되고 만답니다

    눈 앞에 닭똥집을 놓고 먹을 수 없다니 ㅠ.ㅠ 

    운이 좋은 날, 숯불에 구운 노릇노릇한 닭똥집을 새하얀 소금에 살짝쿵 찍어 먹으면 

    한국에서 먹는 맛과 같지는 않지만 쫄깃 쫄깃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 Saba Saba 

    돼지고기 튀김을 먹을 수 있는 탕가시 내 유일한 곳입니다

    탕가 지역이 무슬림들이 많은 지역이라 돼지고기는 찾기가 힘들답니다. 여기서 판매하는 돼지고기의 이름이 KITI MOTO인데요

    그 의미는 뜨거운 의자입니다

    돼지고기의 맛을 알아버린 몇몇 무슬림들이 몰래 와서 좌불안석하며 돼지고기를 먹는 모습에서 유래했다는 이 있습니다

    이 곳의 특징은 까마귀가 참 많다는 점입니다. 사람들이 고기를 먹고 남기는 뼈다귀를 노리는 것이지요

    처음엔 까마귀를 보고 기겁 할 뻔한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만 시간이 지나면 까마귀와 함께하는 것도 자연스러워진답니다

    삼겹살의 빈자리를 채워주는 돼지고기 튀김 앞에 까마귀는 무색해질 따름입니다.

 


항상 한국과 한국의 음식을 그리워하며 살아가지만

탕가의 이런 음식들이 저희 곁을 지켜주고 있기에 오늘도 저희는 지친 체력과 싸울 수 있고

스트레스도 날려버리며 힘차게 퐁궤에서 WATOTO(아이들)를 위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혹시, 누구 탕가에 한국 식당 오픈하실 분, 까리부(환영)입니다



Posted by U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